보지물 넘쳐 흘르던 유부녀 - 2부 감상해 보세요 | 야설넷

틴더
한국미녀
토토사이트 알파벳
1xbet
카지노 사이트
보지물 넘쳐 흘르던 유부녀 - 2부
최고관리자 0 44,964 2023.05.22 05:17
소설 100% 무료 - 근친야설, 19소설, 유부녀야설, 경험담, 무료야설은 성인전용 야설넷
보지물 넘쳐 흘르던 유부녀-2(완결) 그녀 핸드폰이 울리더구랴. 그녀는 벨소리 졸라 울리는데 세 번 정도 안받고 기냥 내 혀에 전신을 빨리고 가만 있다가 안되겠는지 목 잠긴 음성으로 마지 못해 받더구랴. 그때가 밤 10시쯤이었던 것 같소. 참고로 우리 마누라는 시종일관 주욱~ 나에게 전화 하는 법이 거의 없소. 암튼 그 방안에서 난 숨소리도 제대로 못내고 우둑허니 앉아 있었다오. 거 기분 묘하더이다. 그녀에게 전화 건 사람 목소리가 밖으로 어렴풋이 새나오는데 가만가만 파악하니 그녀 의 남편이었소. 헉~ 순간 좃이 오그라들더구랴. 금방 들어갈 테니 걱정 마라 그러면서 대략 끊고.. 그때도 착한 그녀는 참 상냥하고 따뜻하게 남편한테 말하더이다. 무뚝뚝하고 밤일도 아주 부실한 나이 많은 남편이거늘... 우린 몇 초간 죄책감에 멍하니 있다가 다시 빨고 빨리는 액션으로 들어갔더랬소. 아까 했던 키스부터 젖빨기를 대강 한바퀴 돌며 복습하고 내 좃을 빨아 달라고 요청하 고.. 다시 위치를 바꿔 이제 내가 혀로 보지를 집중 공략하였소. 아주 보지 속살을 발랑 까놔 버렸다오. 그녀 아주 자지러지더구랴. 그녀 보지 향과 감촉은 아주 특별하였소. 그 발랑 까진 보지는 뭐랄까.. 본인이 사진으로만 마를린 먼로 하체를 보았소만 대략 그런 뉘앙스에 가까웠소. 그러니 참으로 탐스럽고 섹기를 타고난 보지라고 할 것이오. 넣어 달라고 몇번 신호를 보내왔으나 한참을 애태우다가 이윽고 좃을 쏘옥 꽂았소. 그로부터 본인 졸라 헉헉거리고 1시간 가량 전통적인 이조시대 정자세, 69자세, 옆치기, 엉덩이 공중에 띄우고 위에서 보지 쑤시기, 뒷치기에 벽치기에다 몸날려 찍기, 똥구멍 삽입 등 온갖 액션을 다 선보였거늘... 술을 너무 많이 마시고 만취한 상태라 좃물이 안나오드군요. 흑~ 이런 경우는 지금까지 이날의 일을 합쳐 총 세번 있었는데.. 한번은 만취 상태에서 여관 창녀랑, 한번은 마사지 창녀랑 그렇게 된 적이 있소. 암튼 아무리 해도 좃은 딴딴한데 물이 나오질 않고 그녀의 남편이 몇 차례 전화한 기억 도 있어 웬지 쫓기는 느낌, 찜찜한 생각 땜에 밤 11시 이상 넘겨 더 섹스를 지속하기가 힘들더구랴. 그래서 아쉽지만 그냥 여관을 나왔소. 그녀에게 미안하다구 하구.. 아~ 숨 졸라 차고 입안이 다 타들어가 말랐더구랴. 그녀는 괜찮다 아주 좋았다, 근데 오빠가 제대로 만족이 안되서 어뜩하냐 하였소. 옷을 챙겨 입고 나오는데 침대 커버가 빨갛게 물들었더구랴. 그녀가 생리 중이었기에... 내 좃은 당근 떡볶기가 되었소. 그 일이 있은 후 우린 이제 만나문 주무르고 빨고 깎고 올라타고 넣고 싸고 빼고 하였 소. 총 3개월 가량 그녀와 불륜 관계를 유지했는데.. 아주 자주 만났소. 노래방에서 노래 한,두곡 하다가 졸라 빨고 딩굴고.. 카페에서 맥주 마시다가 방석을 무릅 부근에 놓아 가리고 밑으로 손 집어 넣어서 더듬고 쑤시고 키스하고.. 차에서 목 쪼가리 씹고 혀를 뽑아내듯 키스하고 젖통 주무르고 유두 돌리고 빨고 똥구멍 핥고 손가락으로 보지 졸라 쑤시고 빨고.. 그녀는 콜라를 꼭 병에 든 것만 찾아 마셨는데.. 씹물 졸라 흘르면 다 마시고 차 한켠에 놔두었던 콜라병 보지에 쑥 집어 넣기도 하고.. 내 부랄 잘못 쳐서 알 터지는 듯한 고통으로 차 시트 밑으로 파묻히며 비명 지르고 눈물 흘리기도 하고... 흐~ 그녀는 내가 자신의 생애 두번째 남자이고... 보지, 자지 빠는 걸 나랑 처음 해봤다고 하였소. 그녀가 거짓말 하고 그러는 사람은 아닌데.. 그 남편이 그녀보다 열 몇 살이 많아서인지 좀 고지식해서 그런 것 같았소. 한번은 비오는 날 장충동 야산에 차를 세워 놓구서 얘기를 하고 있는데 그녀가 오빠 나 이제 잘 빨 수 있을 것 같아 하더니 내 바지 자크를 열고 고개를 그 쪽에 파묻고 열심 히 빨더군요. 귀두 부위를 입술로 잡았다 활 쏘듯 퉁하고 튕기기도 하고 귀두를 혀끝으로 간질간질하기도 귀두를 이빨로 살살 긁기도 하고... 알을 입안에 넣고 혀로 살살 쓰다듬어 주기도 하고.. 자지 뿌리부터 귀두끝까지 입술로 좌~악 아주 얄지게 땅에서 무 뽑아내듯 빨기도 하고.. 나한테 못하던 걸 이제 잘한다는 칭찬이라도 받으려는 듯 최선을 다해 핥고 빨고 한참 장난을 치더구랴. 쩝. 참으로 예뻐 보였거늘.. 그런데 그런 카섹스만 전문으로 몰래 훔쳐 보는 놈이 아마 많은가 보오. 빗속에 어떤 양 아치 한놈이 우산까지 바쳐 들고 창밖에서 우릴 쳐다 보고 있드군요. 내가 자지에 온 신경을 모으고 몰입해 있다가 느낌이 이상해서 고개를 돌려 밖을 확 내다보니 녀석이 빠른 걸음도 아닌, 천천히 다른 쪽으로 움직이더이다. 순간 선수구나 하는 생각이 들더구랴. 암튼 그 녀석이 본 후로는 그녀가 이제 좀 그렇다며.. 사까시는 더 못하고 손으로 쌀 때까지 깎아 주었고.. 그땐 그녀 얼굴에 한번 싸보았소. 착하게도 눈감고 내가 하자는대로 시큼하고 미끌, 사뭇 끈적한 그 좃물을 묵묵히 맞았고... 입술 주위에 묻은 건 혀로 살짝 돌리며 맛을 보곤 하더구랴. 그리고 북악 스카이웨이 부근 어느 고급주택 주차장이 집밖 도로변에 붙어있는데 그녀와 드 라이브 하다가 거기에 차를 세워 놓고 시내 전경을 내려다 보며 얘기를 많이 했었소. 하두 연인들 차가 거기 많이 머무르고 사고도 좀 있었는지 지금은 감시카메라가 설치되 어 있더이다. 흐... 암튼 그 시절 한번은 거기 차를 세우고 키스와 젖빨기를 아주 심도있게 한 후 그녀의 치마를 들추어 보았소. 그랬더니 아주 부끄러워하며 손으로 막는 걸.. 차근차근 뿌리치며 흰팬티 중앙 부분을 손으로 만져 보았소. 하~ 근데.. 팬티 앞부분이 전체적으로 아주 흥건하게 모두 젖어 있더이다. 아주 축축하였 소. 그래서 완강하게 말리는 그녀 손을 힘으로 꽉 잡은 후 팬티 한쪽을 옆으로 확 재끼고 보지 계곡에 손가락을 살살 담궈 보았소. 그랬드니 아주 그 계곡이 물바다였소. 그렇게 그 보지 구멍에 손가락을 한참 넣고 쑤시다가 꺼내 그 손가락을 난 냄새도 맡아보고 입으로 빨아 거기 묻은 씹물들을 삼키는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었소. 그때 아~ 이 여자 씹물이 참 많구나 느꼈는데.. 지금까지 상대한 여자 중에 그녀가 물이 가장 많았던 것 같소. 아주 보지에서 씹물이 콸콸 흘르는 여자였다오. 본인은 그렇게 씹물이 보지에서 막 흐르는 여자가 섹시해 보이오. 그리고 지금도 그 감촉과 씹물의 느낌을 잊지 못하고 이따금 그때를 떠올리며 자위를 하곤 하오. 발동 건 시기, 또 헤어지려고 노력하며 흐지부지한 시기 빼면 그녀와의 불륜 기간 3달 중에서 그 중간 한 1달 정도를 아주 진하게 만난 것 같은데 제대로 다 싸고 섹스한 것 은 다섯 번이었소. 그녀와 불륜 관계가 되기 전 난 금연 상태였는데 그녀와 섹스, 들통에 대한 후달림을 겪 으면서 다시 담배를 피우게 되었소. 물론 그 후 그녀와 헤어지고 또 수도승같은 불굴의 의지로 다시 금연에 성공하여 지금은 금연 4년째이오만 암튼 그랬소. 그때 양다리를 걸치고 집에서 마누라 상대하랴 밖에서 그녀 상대하랴 다리가 다 후달리 더구랴. 그리고 이게 그녀랑 있었던 일인지, 마누라랑 있었던 일인지가 서로 헷갈려서 마누라에 게 실수 멘트 날렸다가 찔끔하기도 했고.. 이 영화 그때 본 거 말이야.. 했는데 그게 글쎄 같이 본 대상이 서로 바뀐 거였다오. 본인 마누라가 무섭기도 하고 그 성질 최대한 분출되지 않게 하려고 조금이라도 싸울 빌미를 안주려고 내가 일부러 지금까지 존대말을 써버리는데.. 상황이 헷갈려서 그녀에게 썼던 반말투를 마누라에게 쓴다든가 그런 실수들이 연이어 발생하였소. 또 내가 마누라랑 있는 시간인 거 뻔히 알면서도 질투+장난으로 그녀가 내게 핸드폰을 해온다든가, 한밤중에 내 마음을 테스트하려구 보고 싶다며 당장 차 몰고 달려오라고 한다든지.. 곤혹스러운 상황에 많이 직면했었소. 결정적으로 그녀와 헤어져야겠다 마음 먹은 건 그녀를 집에 데려다 주고 헤어지려는 찰 나에 발동이 걸려서 대낮에 그 집앞 차안에서 섹스를 한 직후였소. 대낮 아파트 단지 안에 사람이 뜨문 뜨문 왕래하는 곳에 차를 세우고 얘기하다가 즉흥적으로 섹스를 하게 됐는데.. 지금 생각해 보면 카섹스 하기엔 전혀 각도가 나오지 않는 그런 장소와 타이밍이었소 참.. 그땐 뵈는 게 없었소. 한마디로 미쳤었다오. 흐... 키스, 가슴 애무, 보지 핥기, 쑤시기 끝에... 장쾌한 소리를 내며 많은 양의 좃물을 쏟아 내고 그녀 가슴에 얼굴을 묻고 유두를 입에 물었다가... 잘가라.. 잘 있어라 그러고 집에 들어가는 거 보구.. 그땐 그녀의 차 안에서 섹스를 했고 난 택시를 타고 만난 터라.. 섹스를 마치고 입에 묻 은 보지물 향기를 코로 실룩거리며 음미한 후 손으로 대충 닦아가며 그녀 아파트 단지 를 나와 대로변으로 택시를 타러 터벅터벅 내려가고 있었다오. 헉~ 그런데... 어디서 많이 본 사람이 내 옆을 스쳐 지나가는데 가만 생각해 보니 그녀의 남편이었소. 그 남편은 내 얼굴을 모르지만 나는 알고 있었소. 근데 그녀의 남편 얼굴색이 상당히 지쳐 보이고 기분 상태가 안좋아 보였소. 방금 그 남자의 아내와 섹스를 한 후 그 남자의 어두운 얼굴을 대하니 거참 손발이 오 그라들더구랴. 그래서 그날 본인도 심한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스스로 쪽팔림을 느끼고.. 마약을 끊는 고통과 같다는 불륜의 사슬을 끊어야겠다 강하게 마음 먹고 차츰차츰 만남의 횟수를 줄 이고 떨어지지 않는 이별의 멘트를 날리고 강력하게 선을 그어 버렸소. 그때 섹스 후 너의 남편을 우연히 목격했고.. 너의 그 남편 얼굴이 지워지지가 않는다. 그래서 양심에 걸려 너의 보지에 내 빳빳한 자질 박는다는 게 더이상 이제 어려울 것 같다 라고 하였소. 처음엔 완강하게 붙잡더니 남편 얘기 듣고 내가 강경하게 나가니 어느 정도 수궁하더이다. 또 그런 결별 이유 중에 하나로... 난 그녀와의 관계를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거늘.. 그녀가 우리의 관계를 친구들에게 다 얘기했고 어쩌다 만나기로 해서 나가 보면 친구들이 나와 있고 그랬었소... 헉~ 지금 생각해도 헉이요.. 그래서 좀 후달렸소. 우리 사이가 알려질까 봐서. 한번은 고궁을 산책하는데 그녀가 뭘 물어보려다가 아니 됐어 그래버리더군요. 저는 왜 그래 하다가 순간 느껴지는 게 있어서.. 너 만난 후 마누라랑 섹스 하냐, 안하냐구? 그랬 드니 그녀가 엄청 놀라며 귀신 같대는 둥, 쪽집개라는 둥 하면서 그거 물어볼라구 했다 하더이다. 흐... 사실대로.. 너랑하구 마누라랑두 섹스 했다구 말했소. 그녀 첨엔 울적해 하더니 조 금 후 이해를 해주었소. 그러면서 또 묻더구랴. 그럼 오빠는 잘 모르고 좋아하는 것도 아닌데 어떤 여자가 옷 벗고 다리만 벌리고 있으면 올라타는지 여부를 질문하더구랴. 아마 올라탈 것이라고 하였소. 그랬더니 어떻게 그럴 수가 그러더니.. 남자는 다 그런 거다 그랬더니 고개를 갸우뚱 하면서도 그렇게 여자랑 다르다는 걸 받아들이더구랴. 여기서 여러분이 밑줄 그으며 머리에 각인시켜야 하는 것은 바로 불륜의 상대는 착하고 이해심 많은 사람이어야 한다라오. 6년 전인 그때도 물론 불륜이 많았지만 요즘 대량생산체제에 비하면 참 가내수공업 같 이 소규모였던 것 같소. 해서 애인 없으면 사회의 낙오자로까지 무능한 인간으로 취급당하는 작금의 현실을 보 며.. 아직 불륜을 경험하지 못한 후학들을 위해 한 말씀 올린다면.. 처녀이든 유부녀인든 불륜 상대 아무나랑 섹하고, 잘못 걸리면 아주 빼두 박두 못한다는 것이오. 놔주지도 않아, 집요하게 자기 보지만 빨아 달라고 그래, 마누라랑 이혼하라고 쪼아대... 이런 마녀들 무지하게 많다오. 여자분들 그 반대로 남자도 마찬가지라오.. 주의들 하면서 외도하시구랴. 일단 상대가 착 해야 한다 오케바리? 암튼~ 그녀와 처음 섹스를 나누고 한동안은 정말 꿈꾸는 것 같이 황홀하고 달콤하였다 오. 처녀 총각이 된 기분이었고 학창 시절 연애하는 것 같았소. 주위 시선 하나 아랑곳하지 않고 미친 듯이 시도 때도 없이 장소 안가리고 마구 박아댔 소. 하지만 사람 마음이란 게 참.. 관계를 정리하고 몇 년 흐르니 또 그녀가 그냥 덤덤하게 생각되오. 그녀와의 불륜은 그렇게 끝났지만 지금도 1년에 몇 번.. 같은 업계에 있다 보니 우연히, 아니면 일 땜에 간혹 만나게 된다오. 서로 이젠 만지거나 그런 섹스 뉘앙스 풍기며 대화하지도 않는다오. 아주 이따금 아저씨 잘 계셔? 오빠는 요즘 관계가 괜찮아요? 그 정도 물으면 그냥 얼버무 리고 마는 정도라오. 허나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예전처럼 한번 정도는 그녀와 불같은 섹스를 나누고 추억으 로 비디오 촬영을 해두고 싶구랴. 그녀의 보지는 구멍의 넓이나 조여줌은 다소 실망스러웠지만 똥구멍은 잘 대주었소. 보 지는 다소 헐렁하였소. 그 꽉 쪼이는 탄력있는 똥구멍 맛을 잊을 수가 엄소. 그리고 그 달콤한 보지물, 줄줄 흐 르던 보지물 향기를 다시 한번 맡아 보고 싶구랴. 몇 달 전에 일 때문에 잠깐 보았는데 이제 그녀도 약간 늙었더구랴. 예쁘고 늘 미소짓는 그녀, 나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따뜻한 손으로 볼을 어루만지며 귀를 파주던 그녀, 무슨 얘길 해도 내 눈 쳐다 보며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잘 들어주던 그녀, 따뜻하고 착한 그녀가 그립구랴. 아~ 가슴이 미어지오. 그녀와 다시 섹스를 하게 되면 진짜 두려울 것 같소. 그러면 관계를 청산하기가 불가능할 것 같소. 에궁~ 우리 아이 애비 없는 애 만들문 안되쥐. 10년을 인내하였거늘.. 10년이면 강산이 변한다는데.. 기냥 좃 한번 깎아서 싸고 말아야쥐. 섹스 천국, 감퇴 지옥이거늘... 허나 정신 통일, 불륜 탈피, 아이 양육! 그러나 아직 성욕이 왕성한 본인.. 불륜은 지속적인 성관계, 일회 섹스는 용납되는 것 이라 스스로 규정하고 싶소. 지속적인 불륜은 배척하려 하나 기타 일회 섹스를 위한 찝쩍거림은 멈추지 않으려 하오. << 끝 >>
 

Comments

야동의민족 보지넷 야동다운 야동국 밍키넷 쉬멜닷컴 유흥의민족 오피랜드 야설넷 꽁머니 야설 레플리카 야동박사 소라넷 모아18 성인만남 출장샵 19x.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