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여자 - 하편 감상해 보세요 | 야설넷

틴더
한국미녀
노빠꾸
1xbet
카지노 사이트
아버지의 여자 - 하편
최고관리자 0 63,497 2023.06.17 04:20
소설 100% 무료 - 근친야설, 19소설, 유부녀야설, 경험담, 무료야설은 성인전용 야설넷

두 손으로 가지런히 가슴을 가린 그녀는 두려움에 젖어 있었다.


어깨에 내 손이 닿자 흠칫 놀라는 그녀의 나신에 작은 떨림이 일어났다.




“승우야! 다시 한번 생각하자.”


“그냥 이 순간만 생각해 줘요.”




그녀를 황홀한 행복감을 느끼게 하고 싶었다.


입술을 찾았으나 그녀가 고개를 돌려 거부하는 바람에 입맞춤은 포기하였다.


그녀의 목덜미와 귓가에 열기를 뿜어내며 혀로 감각을 불러일으켰다.


저항을 포기한 표정으로 눈을 감은 그녀의 나신을 부둥켜안았다.




젖가슴을 보듬어 쥐고 젖꼭지를 혀로 말아 돌리며 이로 잘근거렸다.


그녀의 젖가슴은 점점 나의 타액으로 물들어갔다.


나의 손길에 전혀 동요되지 않을 표정이었던 그녀의 어깨가 움찔거렸다.


그리고 깊은숨을 몰아쉬었다.




“흐음….”




그녀의 허리를 어루만지고 내려간 손길이 음모가 돋아난 둔덕을 쓰다듬었다.


그녀가 허벅지에 힘을 주고 있어서 더 이상 밑으로는 다가갈 수 없었다.


하지만 집요한 애무를 당한 젖꼭지가 단단하게 발기하여 일어섰다.


그녀의 탐스러운 엉덩이를 양손으로 쓰다듬어 성감을 불러일으키면서 


내 혀는 여인의 성문을 향하여 밑으로 내려갔다.




내 가슴속에서는 고장 난 모터처럼 덜컹거리는 박동 소리가 들렸다.


내 자신의 행동에 충동을 받아 욕정이 들끓어 오른 것이다.


그녀도 내 손길에 달아오르고 있었다.


꼼짝하지 않고 있던 그녀가 내 머리를 움켜쥐며 신음을 흘렸다.




“하아......!”




혀가 그녀의 허리를 스치고 다니며 열기를 뿜어내고 그녀는 숨소리가 빨라졌다.


허벅지 사이에 묻혔던 내 머리가 그녀의 숲을 이룬 둔덕에 머물렀다.


양손으로 엉덩이를 받쳐 들고 음모를 타액으로 적시던 혀끝이 허벅지 사이를 문질렀다.


신음을 터트리는 그녀의 엉덩이가 꿈틀거리고 허리가 바르르 떨렸다.


그리고 힘을 주고 있던 허벅지가 벌어졌다.


기회를 놓치지 않고 내 혀가 그녀의 드러난 선홍빛 꽃잎을 핥았다.


그녀의 꽃샘에서 맑은 물이 흘러나왔다.


혀끝으로 여인의 꽃잎을 으깨듯이 짓누르고 감각이 예민한 클리토리스를 건드리고 다녔다.




“헉! 그, 그만……. 아, 안 돼. 아.........으.”




말은 그렇게 하지만 내 혀끝이 촉촉한 늪 속으로 드나들자, 그녀는 내 머리를 왈칵 잡아당겼다.


그러나 아직 그녀가 황홀한 쾌감을 요구하도록 이성을 무너트리지는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혀를 말아서 여인의 늪 속으로 디밀어 넣고 꽃샘 질 벽에 자극을 주다가 빼내고 다시 집어넣기를 반복하였다.


나도 모르게 한마디를 흘려냈다.




“송지연은 내 것이야.”


“하아~! 그만, 제발……. 아 하!”




내 머리카락을 움켜잡은 그녀는 숨이 멎을 듯 신음을 흘렸다.


더는 나도 참을 수가 없었다.


그녀의 몸 위에 체중을 싫고 껴안았다.


축축해진 그녀의 꽃잎을 문지르는 나의 페니스는 용솟음치고 있었다.


그녀의 허벅지를 벌리고 여인의 늪 속으로 페니스를 깊게 밀어 넣었다.




“앗! 안 돼……. 하 악!”




거부하는 말과 함께 절규에 가까운 신음을 흘리는 그녀는 내 허리를 부둥켜안았다.


그녀의 몸속 깊이 페니스를 밀어 넣었다.


그녀의 꽃샘은 동생 지나 보다 더 협소하여 극한 옥죄임으로 페니스를 감쌌다.


지극한 쾌감을 일구어내는 압박감에 젖어 그녀를 내려다보았다.


허리를 양손으로 움켜잡고 몸을 휘감겨 오는 그녀의 눈에는 눈물이 한 방울 흘러 내렸다.


드디어 그녀의 몸속 깊은 곳을 내 몸의 일부로 가득 채웠고, 그녀는 내 몸을 가득 받아 드리고 있다.


그녀의 눈가에 흘리는 눈물을 혀로 핥았다.




그녀의 눈물은 짭짤한 맛을 느끼게 했으나 몸과 마음은 황홀한 희열에 젖어 들었다.


허리를 천천히 움직이며 내려다보았다.


나를 올려다보는 그녀의 눈빛이 매력적으로 보였다.


그녀가 교감에 잦은 표정으로 엉덩이를 꿈틀거리면서 말했다.




“난 이제 어떡하니?”


“아무 생각 마요. 이제부터 내 각시야.”


“우리가 얼마나 무모한 짓을 하는지 알아? 세상 사람들이 뭐라고 할지 알아?”


“그런 거 생각하기 싫어. 송지연을 영원히 내 가슴속에 감출 거야…….”




엉뚱한 내 말에 습기 어린 눈빛으로 바라보던 그녀가 어이없다는 표정을 지었다.




“무슨 말이야…? 어쩌지?”




그녀는 내 가슴에 머리를 비비며 두려움과 희열 사이에서 혼란스러운 모습이었다. 


그녀의 두려움을 떨쳐 버리고 쾌감만을 느끼게 하고 싶었다.


허리를 비틀면서 페니스를 늪 입구까지 천천히 빼냈다가 깊게 밀어 넣었다.


그녀가 와락 내 어깨를 붙들고 안간힘을 쓰며 신음을 흘렸다.




“하 앙……! 하읏!”


“좋은 거야?”




거친 숨을 뱉어내며 그녀의 머리를 양손으로 받쳐 들고 물었다.


그녀는 얼굴을 붉히며 눈을 흘겼다.




“미워 죽겠어…!”




그녀의 모습은 나보다 나이 든 여인이 아니고 깨물어 주고 싶은 귀여운 소녀 같았다.


그녀의 윤기 흐르는 입술을 한입에 물었다.


잠시 주춤거리던 그녀는 내 페니스가 깊고 빠르게 움직이며 꽃샘 안의 살갗에 자극을 불러일으키자.


내 입속으로 혀를 밀어 넣었다.




“으 음~! 아 하......!”




혀와 혀가 엉키어 돌기를 일으켰다.


내 허리를 부둥켜안은 그녀는 미친 듯이 둔부를 허공으로 밀어 올리며


나의 페니스를 보지 속 깊이 받아들이려고 안간힘을 썼다.


그녀와 나의 몸에서는 땀이 흘러 매끄럽게 윤활유 역할을 하였다.


그녀는 여인의 향기가 짙게 배어 있는 열기를 뿜어냈다.


나는 온몸이 녹아내리는 것 같은 쾌감에 젖어 빠른 속도로 진퇴 운동을 했다.


땀에 젖은 그녀의 피부와 내 피부가 마찰을 일으키고 부딪치면서 묘한 소리가 울려 퍼졌다.




급기야 그녀는 은어처럼 퍼덕거리며 내 허리가 움직일 때마다 신음을 토해냈다.


그리고 내 엉덩이를 양손으로 움켜쥐면서 나의 귓밥을 지그시 깨물었다.


페니스가 뜨거운 열탕 속에 젖어 드는 것 같았다.


그녀의 꽃샘 안에서 뜨거운 샘물이 넘쳐흐른 것이다.




희열의 소용돌이 속에 젖은 나는 극한 쾌감에 몸서리치며 그녀의 아담한 나신을 바짝 끌어안고 일으켰다.


무릎을 꿇은 자세에서 그녀를 안고 페니스를 더 깊은 곳을 향해 치밀어 올렸다.


동시에 그녀의 나신을 밀어 올렸다가 당겨 내렸다.




“어마~야! 스.......승우…….”




여인의 치골에 페니스 귀두가 닿아 짜르르한 진통과 극한 쾌감으로 자지러질 것 같았다.


내 목에 팔을 두른 그녀의 나신이 바들바들 떨었다.


내 몸에서 분수처럼 용액이 뿜어져 나가 그녀의 뜨거운 샘물과 범벅이 되어 흘러넘쳤다.


그녀와 나는 한 치의 틈도 없이 서로의 나신을 한동안 부둥켜안고 흐느적거렸다.




얼마 후 그녀를 풀어주고 나란히 누웠다.


천장을 올려다보고 있던 그녀가 넋두리처럼 작은 목소리를 흘렸다.




“나, 이제 어떡해야지......?”




팔베개를 해주면서 그녀의 앙증맞은 나신을 끌어안았다.


그녀의 남자가 되었다는 자부심을 느꼈다.


남편이라도 된 듯이 그녀의 어깨를 토닥거리며 어른스럽게 말했다.




Comments

야동의민족 보지넷 야동다운 야동국 밍키넷 쉬멜닷컴 유흥의민족 오피랜드 야설넷 꽁머니 야설 레플리카 야동박사 소라넷 모아18 성인만남 출장샵 19x.org